Wednesday, July 24

christian history


19세기 말 한국에 서구 선교사들의 선교 활동이 시작 된 이후 한국에 기독교가 놀랍게 성장해 왔습니다. 요즘은 한국에 4명 중 1명은 기독교 신자인 정도로 한국 개신교는 발전 되었습니다. 선교는 여러 사람이 힘을 합하여 손을 잡고 해야 되는 하나님의 일이 입니다, 그래서 서구 선교사들은 조선을 생각하면서 조선사람들이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도록 기도를 했고, 한국을 선교하기 위해 떠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장로교에서 언더우드, 감리교에서 아펜젤러가 함께 왔습니다. 1885년 4월 5일 부활주일 인천에 도착한 언더우드와 부산에 1885년 4월2일 아펜젤러가 도착 했습니다. 언더우드와 아펜젤러는 비록 교파는 달랐지만 여러 가지 면에서 공통점이 많았습니다.     언더우드는 본래 인도에 선교를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선교 지를 결정하는 마지막 순간에,  “No one for Korea! How about Korea. ” 하늘의 음성을 들은 후 생각 바꾸어 조선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go up